대구교차로를 시작페이지로
신문대구교차로 원룸 부동산몰 자동차몰 교차로매거진 구인구직 이벤트룸
  2018.10.18. 목요일
사회·경제 정치 부동산 문화·생활 연예 라이프   사랑나눔 캠페인
뉴스홈 > 정치 > 정부
서울시, 자활기업 성장 돕는 사회공헌형 50+일자리 만든다
| 기사입력 : 2018-06-08 15:54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8일(금) 서울광역자활센터와의 업무 협약을 맺고 자활기업을 지원하는 50+세대 일자리 모델 발굴에 나선다.

이번 협약은 자활기업 지원 분야에서 50+세대가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통해 자활 기업의 역량 강화와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었다.

자활기업은 저소득층 주민들이 지역자활센터의 자활근로사업으로 얻은 기술을 활용해 생산자협동조합이나 공동사업자 형태로 운영하는 기업으로, 서울광역자활센터의 2016년 서울시자활사업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자활기업당 연간 평균매출은 매년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사업체당 고용규모 역시 2015년 대비 14.7%가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광역자활센터는 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2010년 설립되어 지역자활센터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서울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의 전문성과 역량을 필요로 하는 자활기업과 퇴직 후 사회적경제 영역에서 일하고 싶어하는 50+세대를 연계한 ‘50+자활기업 펠로우십’을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 소재 자활기업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지만 아직은 상당수가 영세한 수준으로 보다 큰 성장 동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자활기업 펠로우십’을 통해 저소득 시민의 자활·자립을 지원하는 자활기업의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퇴직 후 제3섹터에서 활동을 희망하는 50+세대와 50+세대의 역량을 필요로 하는 비영리 공익단체 및 사회적경제 기업을 연계한 ‘50+펠로우십’을 통해 서울시 중장년층에게 효과적인 커리어 전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재단은 이외에도 자활기업의 성장을 도울 수 있는 새로운 50+세대의 활동 모델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협업과 지원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50+세대가 자활 기업의 성장을 돕는 데 힘을 보태고 궁극적으로 사회서비스 강화 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50+세대의 활동 영역을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서울특별시 복지본부 인생이모작지원과 류미경 02-2133-7798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청

본 보도자료는 에서 제공합니다.
이지함 화장품 자회사 센바이텍,..
한전, BIXPO 2018 개최..
에코캡, 코스닥시장 상장 증권신..
?星の趙?俊?長が中?浙江省との友..
Chairman Hyun Joo..
광주·전남 SW융합클러스터사업단..
슈나이더 일렉트릭, 맞춤형 엣지..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제..
메이주, 해외 판매용 스마트폰 ..
펍지, 서비스 이용 불편에 대한..
[]  
[]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자주묻는질문  |  제휴문의  |  배너광고문의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원격지원
Copyright ⓒ 1999 ㈜교차로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