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차로를 시작페이지로
신문대구교차로 원룸 부동산몰 자동차몰 교차로매거진 구인구직 이벤트룸
  2018.10.19. 금요일
사회·경제 정치 부동산 문화·생활 연예 라이프   사랑나눔 캠페인
뉴스홈 > 정치 > 정부
서울시, 폭염경보 시 건설현장근로자 오후작업 중지하고 임금 보전
| 기사입력 : 2018-08-07 14:02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건설현장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휴식 보장, 작업 중지와 일일 임금 보전과 같은 방안을 마련해 7일부터 즉각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건설현장은 대부분 실외 작업이 불가피하고 근로자는 일일수당에 대한 부담으로 폭염 시에도 계속 작업을 하려는 경향이 있어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관리를 위한 각별한 대책이 필요하다.

우선 서울시는 폭염경보 발령 시 시·자치구·투자출연기관 발주 공사현장 근로자들의 오후시간 실외작업을 중지하되, 온전한 임금이 지급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폭염경보 발령이 예상되는 경우 작업시간을 1~2시간 앞당겨 착수하고 경보발령 시 오후에는 작업을 중단하되 이에 따른 임금을 보전해 주기로 하였다.

근로자 건강보호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사작업을 중지시키고 그에 귀책사유를 발주청인 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으로 적극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또한 폭염주의보 발령 시엔 필수공정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실외작업을 최대한 자제하고 1시간당 15분 이상의 휴식시간을 보장한다.

관련 내용을 건설공사장에 이미 전파해 건설근로자는 작업 중 휴식시간(매 시간마다 15분 이상의 휴식)을 운영하고 그늘막 설치 등 휴식공간을 마련토록 했다. 아울러 시 발주 공사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반(25개조)을 구성해 이행사항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이외 옥외 근로자에 대해서는 폭염기간 중 휴게 공간 확보, 선풍기와 얼음·생수 제공, 휴식시간제 등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담은 ‘폭염안전수칙’이 현장에서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서울시·투출기관·자치구 등에 관련 내용을 전파하고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폭염 속 실외작업을 하는 현장근무자의 근무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폭염기간 중 휴게시간, 장소제공 등 조정 조치를 즉각 시행할 계획이다.

김홍길 서울시 기술심사담당관은 “서울시의 폭염경보 시 오후작업 중지와 임금보전은 기록적인 폭염이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시행되는 것”이라며 “민간부문의 동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서울특별시 안전총괄과 조창길 02-2133-855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청

본 보도자료는 에서 제공합니다.
이지함 화장품 자회사 센바이텍,..
한전, BIXPO 2018 개최..
에코캡, 코스닥시장 상장 증권신..
?星の趙?俊?長が中?浙江省との友..
Chairman Hyun Joo..
광주·전남 SW융합클러스터사업단..
슈나이더 일렉트릭, 맞춤형 엣지..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제..
메이주, 해외 판매용 스마트폰 ..
펍지, 서비스 이용 불편에 대한..
[]  
[]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자주묻는질문  |  제휴문의  |  배너광고문의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원격지원
Copyright ⓒ 1999 ㈜교차로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