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차로를 시작페이지로
신문대구교차로 원룸 부동산몰 자동차몰 교차로매거진 구인구직 이벤트룸
  2018.11.17. 토요일
사회·경제 정치 부동산 문화·생활 연예 라이프   사랑나눔 캠페인
뉴스홈 > 정치 > 정부
서울시,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전면 설치
| 기사입력 : 2018-09-11 15:21


서울시가 연내에 시내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Sleeping Child Check)’를 전면 설치한다. 아동이 어린이집 통학버스에서 내리지 못하고 방치된 경우 그 사실을 알려주는 장치다.

2016년 광주광역시 유치원 통학버스에서 여아가 장시간 방치돼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통학버스 하차 확인 의무화’가 시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7월 경기도 동두천시 어린이집에서 차량에 방치돼 여아가 사망한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서울시는 시내 어린이집 통학차량 총 1538대 중 신청한 어린이집 차량 전부에 해당하는 1468대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국·시비 5:5 매칭 지원 사업으로 어린이집 부담금은 없다. 통학버스 1대당 최대 20만원까지 국·시비 총 약 3억원이 10월까지 투입된다.

장치 설치비용은 서울시와 보건복지부가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각 10만원씩 최대 20만원까지 지원한다. 그 이상 비용이 발생할 경우 자치구가 자체 예산으로 부담한다.

서울시는 아이가 통학버스에서 하차했는지 확인하는 것이 의무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연이어 사망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설치를 통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는 △운전기사가 아이들이 내렸는지 확인한 후 뒷자석에 설치된 하차벨을 누르는 ‘벨’ 방식 △운전기사가 스마트폰으로 차량 내·외부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경보음이 해제되는 ‘NFC’ 방식 △아동이 단말기 비콘(Beacon)을 소지한 채 통학버스 반경 10m 접근 시 이를 감지하는 ‘비콘’ 방식 등이 있다.

서울시는 어린이집별, 학부모별로 선호하는 장치가 다양한 점을 고려해 학부모, 어린이집, 관계 공무원의 의견이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각 자치구별로 자체선정심의회를 구성, 심의결과에 따라 장치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각 자치구는 장치 선정 시, 아이확인 기능은 필수적으로 포함하되 장치의 안정성, 비용, 학부모나 보육교직원 등에 대한 안심 제공, 보육교사의 업무량 증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미숙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서울시 어린이집 통학버스 내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설치로 영유아의 안전과 학부모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등·하원 환경 조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 안심보육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서울특별시 여성가족정책실 보육담당관 김남철 02-2133-510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청

본 보도자료는 에서 제공합니다.
서울시, ‘수험표 제시하면 한강..
GSMA, 독일의 5G 주파수 ..
GSMA Welcomes Ger..
조호, 고객경험 플랫폼 분야에서..
조호, 조호 소셜 업데이트 발표..
조호, 데이터블렌딩과 AI 강점..
Zoho Deepens Anal..
Richer Analytics ..
Zoho Analytics Em..
중국 최고의 하이테크 전시회 C..
[]  
[]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자주묻는질문  |  제휴문의  |  배너광고문의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원격지원
Copyright ⓒ 1999 ㈜교차로 All right reserved.